위암


[ 위암을 일으키는 요인들 ]

Table of Contents


한국인에서 위암 위험을 높이는 가장 큰 위험 요인이 신체 활동 부족인 것으로 나타났다. 

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 최귀선 교수 연구팀은 암검진수검행태조사(2019년)에 참여한 40~74세 성인 3539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면접 조사를 시행했다. 

이번 연구에서 위암을 일으키는 생활 습관과 관련된 6가지 위험 요인 중 신체 활동 부족이 남녀 모두에게서 위암 위험도를 높일 수 있는 가장 큰 요인으로 지목됐다.

신체활동 부족은 세계보건기구(WHO) 권고에 따라 ‘주당 최소 75분 동안 중강도 이상의 신체 활동’을 하지 않은 경우로 정의됐는데, 전체의 61.5%가 이에 해당했다.

다음 위험 요인으로는 남성이 흡연(52.2%), 여성이 짠 음식 섭취(28.5%)였다.

조사 대상자 중 상당수는 여러 개의 위암 위험 요인을 함께 갖고 있었다. 2가지 이상이 남성의 58.5%, 여성의 36.8%에 달했으며, 3가지 이상인 경우도 남성의 26.3%, 여성의 8.7%로 적지 않았다.

가장 흔한 위험 요인의 조합은 남성에서 ‘흡연+신체활동 부족'(13.6%), ‘흡연+신체활동 부족+염분 과다 섭취'(6.5%)였다. 반면 여성은 ‘신체활동 부족+염분 과다 섭취'(12.1%), ‘신체활동 부족+비만'(8.1%) 순이었다.

문제는 위암 위험 요인이 많은 사람일수록 위내시경 등의 위암 검진을 잘 받지 않는다는 점이다.

연구팀은 위암 위험 요인이 3개 이상인 남성이 위암 위험 요인이 하나도 없는 남성에 견줘 위암 검진을 받을 확률이 65% 낮은 것으로 추산했다. 또 여성은 이런 확률이 68%까지 떨어졌다.

최귀선 교수는 “위암은 건강하지 못한 생활 습관을 바로잡고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으면 발생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는데도 잘 개선되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”라고 설명했다.

최 교수는 “나쁜 생활 습관을 지닌 사람들은 암 위험과 관련해서도 종종 자신을 덜 돌보거나 암 검진 프로그램에도 잘 참여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”며 “하지만 위암 발병률을 낮추고, 조기 진단을 통한 치료율을 높이려면 개개인이 위암 유발 생활 습관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선별 검진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”고 말했다.

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‘사이언티픽 리포츠'(Scientific Reports) 최근호에 발표됐다.​​

위암



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–

하루 3번 좋은글과 그림을 통해서 마음의 평화를 찾아보세요. 행운을 부르는 그림, 행복해지는 글을 통해 당신의 삶을 한층 더 높여보세요

좋은글과 그림이 업데이트되면 자동으로 푸시 알람을 통해 바로바로 볼 수 있습니다.

하루를 행복하게 하는 글과 그림
재물운을 높여주는 글과 그림
건강을 지켜주는 글과 그림

다양한 좋은글과 그림을 실시간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.

아울로 카톡공유기능을 통해 가까운 카톡친구에게도 좋은글과 그림을 통해 안부를 전할 수 있는 기능도 있습니다

아래 이미지를 클릭해서 앱을 다운받아보세요. 당신의 인생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조금씩 조금씩 행복해지게 변한답니다

위암


[당뇨병의 전조증상]
당뇨병의 전조증상

[행복아침좋은글]

안드로이드앱(행복아침좋은글)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필드는 *로 표시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