군고구마

군고구마

[군고구마]


이른 새벽
바튼 기침을 앞세우고
아궁이 앞에 앉은 아버지
군불을 지피면서
지푸라기 같은 삶이
한 생애 붉게 태워져
재로 오그라들고

첫 사랑 같은 연한 불꽃으로
붉게 다시 살아올라
회한에 불붙는
부지깽이 휘저으며
당신의 땀방울이 근육으로 영근
알통만한 고구마를
아궁이에 던져 넣으며
하나 둘 호명되는 식구들의 이름

눈 비비고 밖으로 나서면
오랜 세월 땡볕에 그을리고
거칠어진 아버지의 손등 같은
고구마가 껍질을 벗고
노란 속살로 다가올 때
내가 거저먹기엔
아버지의 한 생애는
너무도 뜨거웠다.

–이 성희–

겨울철 간식으로 어떤것을 가장 좋아하세요?
저는 뜨끈한 오뎅국물도 생각나고, 달달한 
호떡도 좋아합니다.

얼마 전에 속초 중앙시장에 간 적이 있는데
중앙시장에서 파는 씨앗호떡이 유명하다해서
긴 줄을 서서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.

저는 개인적으로 옛날에 먹던 그냥 설탕물이
줄~흐르는 호떡이 더 좋더라구요~^^

씨앗호떡


군고구마

[결정했어 행복하기로]

결정했어 행복하기로 <<<—클릭

[행복아침좋은글]

안드로이드앱(행복아침좋은글)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필드는 *로 표시됩니다